2024.05.30 (목)

  • 구름많음동두천 18.9℃
  • 흐림강릉 21.9℃
  • 흐림서울 20.4℃
  • 흐림대전 20.7℃
  • 흐림대구 19.8℃
  • 흐림울산 20.5℃
  • 흐림광주 20.3℃
  • 흐림부산 19.8℃
  • 흐림고창 20.3℃
  • 흐림제주 18.9℃
  • 흐림강화 19.2℃
  • 흐림보은 17.6℃
  • 흐림금산 17.6℃
  • 흐림강진군 20.1℃
  • 흐림경주시 20.1℃
  • 흐림거제 18.2℃
기상청 제공

사회


현직 경찰관, 무단퇴근·가정폭력으로 고소당해

  • 등록 2023.06.07 14:56:38

[TV서울=신민수 기자] 현직 경찰관이 업무 시간에 무단 퇴근해 가정폭력 사건을 일으켰다는 고소장이 접수돼 경찰 수사와 감찰 조사가 진행 중이다.

7일 광주 남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전남경찰청 소속 A 경위를 폭행 등 혐의로 불구속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

A 경위는 올해 1월 16일 광주 남구 모처에서 아내와 말다툼을 벌이다가 삼단봉으로 폭행할 것처럼 위협한 혐의를 받는다.

그는 업무 시간 근무지를 무단 이탈해 이러한 행동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아내를 위협할 때 사용한 삼단봉은 인터넷에서 구매했다.

A 경위는 지난해 4월 광주 남구에 있는 자신의 주거지에서 배우자 얼굴을 손으로 여러 차례 때린 혐의도 받고 있다.

경찰은 지난달 8일 관련 고소장을 접수해 수사에 착수했다.

전남경찰청은 고소 사건 수사와 별개로 외근 업무를 담당했던 A 경위를 내근직으로 인사 조처하고 감찰 조사를 진행 중이다.

전남청은 수사와 감찰 조사 결과에 따라 A 경위에 대한 징계 절차에 착수할 예정이다.

 

A 경위는 "가정불화를 겪는 와중에 악의적 의도가 담긴 고소장이 제출됐다"며 "억울한 측면이 많지만 성실하게 조사에 임해 사실을 밝히겠다"고 말했다.


서울시, ‘2030 서울 도시·주거환경 정비 기본계획’ 수립

[TV서울=변윤수 기자] 서울시가 재개발·재건축을 활성화하기 위해 사업성을 개선하고 용적률을 높이는 등 규제를 완화하는 방안을 내놨다. 시는 30일 향후 5년간 정비사업의 방향성을 제시하는 ‘2030 서울특별시 도시·주거환경정비기본계획’을 제시했다. 박원순 서울시장 시절이던 2015년 아파트 전면 철거 대신 생활권 단위의 종합계획을 짜겠다는 기본계획을 제시한 이후 9년 만의 변화다. 이날 공개된 기본계획은 ▲재건축·재개발 활성화를 통한 안정적인 주택 공급 ▲도시 매력을 높이기 위한 주거공간 개조를 핵심으로 한다. 시가 지난 3월 27일 발표한 ‘재개발·재건축 2대 사업지원 방안’이 구체화한 것이다. 시는 우선 ‘사업성 보정계수’를 도입하고, 용적률을 높이는 방식으로 재개발·재건축의 사업성을 개선하기로 했다. 서울시 평균 공시지가를 재개발·재건축이 들어가는 구역의 공시지가로 나눈 값(서울시 평균 공시지가/해당 구역 평균 공시지가)이 사업성 보정계수인데, 지가가 낮은 곳의 경우 보정계수를 최대 2.0까지 적용키로 했다. 이 사업성 보정계수가 커지면 분양주택이 차지하는 비율도 높아져, 자동으로 사업성이 커지게 된다. 시는 또 용적률을 완화하겠다고 밝혔다 1종 일반






정치

더보기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