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1.27 (토)

  • 구름많음동두천 2.9℃
  • 구름조금강릉 4.8℃
  • 구름많음서울 3.6℃
  • 맑음대전 5.7℃
  • 맑음대구 8.8℃
  • 맑음울산 8.6℃
  • 맑음광주 6.5℃
  • 맑음부산 9.1℃
  • 맑음고창 4.8℃
  • 구름많음제주 8.9℃
  • 구름많음강화 1.4℃
  • 맑음보은 4.4℃
  • 맑음금산 5.0℃
  • 맑음강진군 7.7℃
  • 맑음경주시 9.2℃
  • 맑음거제 6.9℃
기상청 제공

정치


정의당, 비대위 체제로 '선거연합정당' 추진…이정미 내일 사퇴

  • 등록 2023.11.05 19:12:15

 

[TV서울=박양지 기자] 정의당은 5일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해 내년 총선에서 녹색당 등과의 '선거연합정당'을 추진하기로 했다.

정의당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전국위원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의 혁신 재창당 안건을 의결했다.

정의당은 민주노총 등 노동 세력, 녹색당·진보당·노동당, 지역 정당 등 제3의 정치세력과 '연합정당' 형태로 총선을 함께 치르는 방안을 추진하고, 관련 협의를 진행하기로 했다.

녹색당·진보당·노동당 등 후보들이 일단 정의당에 들어와 총선을 치르고, 총선 이후에는 본래 정당으로 돌아가되 의정활동에 대한 협의는 지속한다는 개념이다.

 

이를 추진하기 위해 '선거연합 신당추진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하고 이정미 대표는 비대위에 전권을 위임하는 차원에서 6일 사퇴하기로 했다.

정의당은 이 밖에 생태·평등·돌봄 사회국가 10대 비전을 채택하고 진보 정치 재편 추진, 기후 위기 대응을 위한 지역거점 확보 등을 의결했다.

김희서 수석대변인은 국회 기자회견에서 "(선거연합정당 관련) 녹색당과 심도 깊은 이야기까지 해왔고 진보당이나 노동당과도 관련 논의를 진행하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정의당은 당분간 배진교 원내대표 위주로 비대위 구성을 마친 뒤 이번 달 전국위원회, 12월 당 대회 및 당원 총투표를 거치며 선거연합정당 추진 방안을 확정할 예정이다.

다만 이 같은 방안에 대해 당내 반발은 이어지고 있다.

 

김 수석대변인은 장혜영 류호정 의원 등이 소속된 '세 번째 권력'의 동의 여부를 두고 "지금까지도 이견을 가진 것으로 알고, 오늘 전국위 역시 만장일치 가결은 아니었다"면서 "다수에 의한 가결이었지만 반대는 있었다"고 전했다.


정부 최우선 정책된 김포철도…이번엔 지옥철 오명 떨칠까

[TV서울=나재희 기자] 정부가 김포도시철도(김포골드라인) 혼잡도 완화를 교통 분야 최우선 정책으로 추진하기로 하면서 이번에는 '지옥철' 오명을 떨쳐낼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전문가들은 정부의 지속적인 대책을 긍정적으로 평가하면서도 대체 교통수단으로 김포골드라인의 이용 수요를 분산하는 데는 한계가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 광역버스 대거 투입…버스전용차로 확대 27일 경기도 김포시에 따르면 정부는 지난 25일 '교통 분야 3대 혁신 전략'을 발표하면서 최우선 과제로 김포골드라인 혼잡도 완화 대책을 내놨다. 대책의 핵심 내용에는 광역·시내버스 확대와 버스전용차로 추가 설치가 포함됐다. 김포와 서울을 잇는 버스를 대폭 늘리고 전용차로로 이동속도까지 높이면서 김포골드라인 이용 수요를 분담하는 방안이다. 오는 3월부터 6월까지 순차적으로 출근 시간대(오전 6∼8시) 김포와 서울을 잇는 광역버스를 현재 80회에서 120회 이상으로 늘리고 노선 다양화도 추진한다. 김포와 서울을 잇는 올림픽대로에는 출근 시간대 중앙버스전용차로(김포→서울 방향)를 올해 상반기 한강시네폴리스IC∼가양나들목 11.9㎞ 구간부터 단계적으로 도입해 광역버스 운행 속도를 높인다. 또한 당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