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8 (수)

  • 흐림동두천 8.5℃
  • 구름많음강릉 8.5℃
  • 흐림서울 9.0℃
  • 흐림대전 9.5℃
  • 구름많음대구 9.2℃
  • 구름많음울산 10.0℃
  • 맑음광주 13.1℃
  • 구름많음부산 11.9℃
  • 구름조금고창 12.1℃
  • 흐림제주 12.2℃
  • 구름많음강화 8.7℃
  • 구름많음보은 9.1℃
  • 흐림금산 8.2℃
  • 구름조금강진군 12.0℃
  • 구름조금경주시 11.0℃
  • 구름많음거제 10.8℃
기상청 제공

동영상


[영상] 김용민 “사퇴할 의향 있나?” VS 이종석 “사퇴 안 해”

  • 등록 2023.11.13 12:53:22

 

[TV서울=이천용 기자] 더불어민주당 김용민 의원은 1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이종석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이 후보자가 과거 본인이 3차례, 배우자가 2차례에 걸쳐 위장전입했다는 의혹에 대해 문제제기를 하며 사퇴를 촉구했다.

 

이에 이 후보자는 위장전입 사실을 인정하면서 “처음에는 고향의 밭을 취득하기 위한 것이었고, 나머지는 아파트 주택청약예금 자격을 유지하기 위한 것이었다. 형사처벌 가능성도 인식하지 못했다”며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고위공직자 후보로서 과거 위장전입이 있었던 점을 사과드린다. 사퇴 의향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또 김 의원은 “반포한양아파트를 3억7천에 매입해 재건축돼 36억에 매도됐다. 시사차익이 32억”이라며 “일반 국민이라면 상상할 수 없는 막대한 시세차익을 노렸다. 막대한 이익을 얻고도 사퇴하지 않겠다는 것인지 납득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해 이 후보자는 “제가 거주하던 한양아파트는 서초동 법원 옆에 있는 아파트다. 당시 가장 낡은 아파트여서 시세가 쌌기 때문에 매입을 했다. 20년 살다보니 재건축을 하게 돼 지금과 같은 시세차익을 얻게 됐다. 결코 투기 목적이 아니다. 20년 이상 거주하며 그 옆의 직장을 다녔다”고 답했다. 







정치

더보기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