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1.21 (일)

  • 흐림동두천 1.5℃
  • 흐림강릉 1.1℃
  • 흐림서울 2.7℃
  • 흐림대전 2.7℃
  • 구름많음대구 5.0℃
  • 흐림울산 6.1℃
  • 흐림광주 6.5℃
  • 흐림부산 7.3℃
  • 구름많음고창 5.6℃
  • 흐림제주 9.4℃
  • 흐림강화 1.3℃
  • 흐림보은 3.4℃
  • 흐림금산 3.8℃
  • 구름많음강진군 6.9℃
  • 구름많음경주시 6.5℃
  • 흐림거제 6.7℃
기상청 제공

사회


'광천김' 지리적표시 등록 취소 확정…상표 아무나 쓴다

  • 등록 2023.11.25 09:31:11

 

[TV서울=박양지 기자] 충남 홍성군 광천읍의 특산품인 '광천김'에 대한 지리적 표시 단체표장 등록 취소가 확정됐다.

이에 따라 '광천김'이라는 지리적 상표를 다른 지역 김 업체에서도 쓸 수 있게 됐다.

25일 법조계에 따르면 광천김 지리적 표시 단체표장 등록 취소 소송에서 패소한 광천김영어조합법인(이하 광천김조합)이 상고 제기 기간인 전날까지 상고하지 않아 원심 판결이 확정됐다.

특허법원 제4-2부(정택수, 이숙연, 이지영 고법판사)는 지난 8일 충북 소재 A 김 제조업체가 광천김조합을 상대로 제기한 등록 취소 소송에서 원고 승소 판결했다.

 

지리적 표시 단체표장은 상품의 특정 품질과 명성 또는 그 밖의 특성이 본질적으로 특정 지역의 지리적 근원에서 비롯되는 경우 그 지역 또는 지방을 원산지로 하는 상품임을 명시하는 제도다.

지리적 표시 단체표장에 등록되면 다른 곳에서는 함부로 해당 상표를 이용하지 못하도록 하는 법적 권리가 부여된다.

2005년 이 제도가 도입된 이후 단체표장 등록이 취소된 것은 이번이 처음인 것으로 알려졌다.

특허법원은 조합원들이 조미구이 김에만 사용해야 하는 '광천김' 표장을 유사 제품인 김자반과 김 가루, 김밥 김 등의 품목에도 사용한 것은 '상표의 부정 사용'에 해당한다고 봤다.

또 일부 조합원들이 정관 규정을 위반해 국내산이 아닌 외국산 천일염과 참기름을 사용했음에도 조합이 이를 막기 위한 주의를 기울이지 않았으며, 조합원이 아닌 제삼자가 이 사건 단체등록표장을 무단으로 사용했음에도 적절한 조처를 하지 않았다고 판단했다.

 

광천김은 지난해 7천만달러 수출을 돌파해 해양수산부 공로탑을 받는 등 충남 대표 수출 상품으로 꼽히는 만큼 이번 사태의 파장이 클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해 정상균 광천김조합 대표는 "조합원들을 제대로 관리하지 못했던 부분이 있고, 대법원에서 판결이 뒤집힐 확률은 극히 낮다고 판단해 상고하지 않기로 했다"면서 "브랜드 관리를 철저히 하는 등 정관을 개정해 특허청에 재출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치

더보기
이재명-원희룡 빅매치 가시화…인천 계양을 어떤 곳 [TV서울=나재희 기자] 4·10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와 국민의힘 원희룡 전 국토부장관의 '빅매치' 가능성이 커지자 격전지가 될 인천 계양을 선거구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원 전 장관은 지난 16일 국민의힘 인천시당 신년인사회에서 "대한민국이 앞으로 나아가는 길을 가로막고 있는 돌덩이를 제가 온몸으로 치우겠다"며 포문을 열었다. 이날 행사는 인천 계양구의 한 호텔에서 열렸는데 '돌덩이'는 바로 계양을 선거구 국회의원인 이 대표를 지칭한 것이고 해당 발언은 맞대결 의사를 강하게 시사한 것으로 해석됐다. 이 대표 지난 18일 기자간담회에서 현 지역구인 계양을에 그대로 출마하느냐는 질문에 "지역구 의원이 지역구 그대로 나가지 어디 가나"라고 답해 계양을 출마 소신을 밝혔다. 아울러 지역사무소를 유동 인구가 많은 계양역 인근 쪽으로 확장 이전하기 위해 임대 계약을 마친 것으로 전해져 계양을에서 본격적으로 선거전에 대비하려는 움직임이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어느 쪽도 물러설 수 없는 격전이 예상되지만, 역대 전적만 놓고 보면 인천 계양을은 민주당의 철옹성이나 다름없다. 인천 계양을은 2004년 17대 총선 때 계양구가 갑·을로 분리된 뒤 2010년 재보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