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1 (목)

  • 흐림동두천 22.2℃
  • 흐림강릉 22.9℃
  • 흐림서울 23.4℃
  • 천둥번개대전 21.4℃
  • 대구 22.5℃
  • 흐림울산 22.8℃
  • 광주 24.9℃
  • 흐림부산 24.7℃
  • 흐림고창 25.9℃
  • 흐림제주 29.2℃
  • 흐림강화 22.9℃
  • 흐림보은 21.5℃
  • 흐림금산 22.0℃
  • 흐림강진군 26.5℃
  • 흐림경주시 22.1℃
  • 흐림거제 25.4℃
기상청 제공

행정


서울보훈청, 서울시와 협업...‘AI 보훈 올케어’ 2차 서비스 시행

  • 등록 2024.06.03 13:24:37

 

[TV서울=이천용 기자] 서울지방보훈청(청장 남궁선)은 서울시와 협업으로 고독사를 예방하는 ‘AI 보훈 올케어’ 사업과 관련, 서울시 고독사 돌봄서비스에서 누락된 31명을 추가로 발굴하여 서울시에 2차로 통보했으며, 이분들에 대해 6월 초부터 스마트 안부확인서비스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AI 보훈 올케어’사업은 서울지방보훈청에서 발굴한 국가유공자 고독사 위험군을 서울시에서 현재 시행하고 있는 ‘스마트 안부확인서비스 (▲AI 안부확인 ▲스마트 플러그 ▲1인가구안부살핌 ▲똑똑안부확인)’와 연계하는 사업으로, 지난 4월에는 1차로 15명의 대상자를 발굴하여 서비스를 시작한 바 있다.

 

서울보훈청은 5월 한달간 고독사 의심군 1,010명에 대한 실태조사를 통해 서울시 돌봄서비스에서 누락된 170명의 국가유공자들을 발굴해 그 중 31명에 대해 서비스 연계를 하게 됐으며, 이 과정에서 국가유공자 어르신들은 “이제라도 국가의 돌봄 서비스를 받게 되어 매우 다행이고 안심이 된다”며 감사의 말을 전했다.

 

서울보훈청은 앞으로도 스마트 안부확인서비스 희망자가 발생할 때마다 추가적으로 서울시와 서비스를 연계해 빈틈없이 국가유공자분들이 영예로운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할 예정이다.

 

 

남궁선 청장은 “중앙정부와 지자체가 함께 고독사 예방사업을 추진, 한 분의 국가유공자도 돌봄 서비스에서 누락되지 않도록 촘촘히 관리해‘일상 속 살아있는 보훈’을 실현하겠다”고 밝혔다.

 







정치

더보기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