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08 (월)

  • 흐림동두천 23.1℃
  • 흐림강릉 24.3℃
  • 서울 23.8℃
  • 천둥번개대전 23.9℃
  • 흐림대구 26.5℃
  • 흐림울산 26.1℃
  • 박무광주 25.8℃
  • 흐림부산 24.0℃
  • 흐림고창 25.7℃
  • 구름많음제주 29.7℃
  • 흐림강화 22.6℃
  • 흐림보은 24.3℃
  • 흐림금산 23.0℃
  • 구름많음강진군 26.1℃
  • 흐림경주시 26.0℃
  • 구름많음거제 24.9℃
기상청 제공

행정


尹대통령, "동해 140억 배럴 석유·가스 매장 가능성 커… 시추계획 승인"

  • 등록 2024.06.03 12:56:20

 

[TV서울=나재희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3일 용산 대통령실에서 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배석한 가운데 취임 후 첫 국정브리핑을 열어 경북 포항 영일만 앞바다에서 막대한 양의 석유가 가스가 매장돼 있을 가능성이 높다는 물리탐사 결과가 나왔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국민 여러분께 이 사실을 보고드리고자 한다"며 "우리 정부에 들어와 지난해 2월 동해 가스전 주변에 더 많은 석유 가스전이 존재할 가능성이 높다는 판단하에 세계 최고 수준의 심해 기술 평가 전문 기업에 물리 탐사 심층 분석을 맡겼다"고 설명했다.

 

윤 대통령은 "최근 140억 배럴에 달하는 석유가 가스가 매장돼 있을 가능성이 매우 높다는 결과가 나왔고, 유수 연구 기관과 전문가들의 검증도 거쳤다"고 전했다.

 

윤 대통령은 "이는 90년대 후반에 발견된 동해 가스전의 300배가 넘는 규모이고, 우리나라 전체가 천연가스는 최대 29년, 석유는 최대 4년을 넘게 쓸 수 있는 양이라고 판단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심해 광구로는 금세기 최대 석유 개발 사업으로 평가받는 남미 가이아나 광구의 110억 배럴보다도 더 많은 탐사 자원량"이고 말했다.

 

이어 "석유·가스전 개발은 물리 탐사, 탐사 시추, 상업 개발의 세 단계로 진행된다"며 "지금부터는 실제 석유와 가스가 존재하는지, 실제 매장 규모는 얼마나 되는지 확인하는 탐사 시추단계로 넘어갈 차례"라고 밝혔다.

 

또 "최소 5개의 시추공을 뚫어야 하는데 1개당 1천억 이 넘는 비용이 들어간다"며 "세계 최고의 에너지 개발 기업들도 벌써 관심을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산업통상자원부의 탐사 시추 계획을 승인했고, 내년 상반기까지 어느 정도 결과가 나올 것이라며 "국민 여러분께서 차분하게 시추 결과를 지켜봐 달라"고 말했다.

 

안 장관은 "지난주에 확정된 결과를 대통령실과 긴밀하게 소통하고 어제 직접 대통령께 탐사 결과를 보고드렸다"며 "대통령께서 큰 예산이 드는 사업이긴 하지만 충분한 가치가 있다며 탐사 계획을 승인해 주셨다. 조만간 후속 계획을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안 장관은 "상당한 경험과 노하우를 가진 세계적 에너지 개발 기업들이 이번 개발에 참여할 의향을 밝힐 정도로 가능성이 상당히 높은 수준"이라며 "140억 배럴 정도의 막대한 양이 매장된 것으로 추정하고 그중 4분의 3이 가스, 석유가 4분의 1로 추정된다"고 전했다.

 

향후 구체적 일정은 2027년이나 2028년쯤 공사를 시작해 2035년 정도에 상업적 개발이 시작될 수 있을 것이라는 게 안 장관의 설명이다.

 

안 장관은 이 매장 가치가 현시점에서 삼성전자 시가총액의 5배 수준이라고도 언급했다.

 

지난 주말 기준 삼성전자 시총을 약 440조 원으로 계산했을 때 약 2,200조 원의 가치가 있다는 의미다.

 

탐사 비용에 대해서는 "지금 단계에서 추정하기 어려운 부분이 있다"면서 "4,500만 배럴 분량의 가스가 나온 동해 가스전의 총비용이 약 1조 2천억 원 정도 들었던 것으로 안다"고 답했다.







정치

더보기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