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18 (화)

  • 맑음동두천 -8.9℃
  • 맑음강릉 -4.4℃
  • 맑음서울 -7.6℃
  • 맑음대전 -6.1℃
  • 맑음대구 -3.1℃
  • 맑음울산 -1.6℃
  • 맑음광주 -1.6℃
  • 맑음부산 0.3℃
  • 구름조금고창 -2.6℃
  • 흐림제주 4.7℃
  • 맑음강화 -7.5℃
  • 맑음보은 -7.3℃
  • 맑음금산 -5.7℃
  • 맑음강진군 0.1℃
  • 맑음경주시 -2.4℃
  • 맑음거제 1.0℃
기상청 제공

종합

네덜란드 왕실, 제국주의 상징 논란에 ‘황금마차’ 사용 중단

  • 등록 2022.01.14 11:51:49

 

[TV서울=신예은 기자] 네덜란드 왕실이 인종차별과 제국주의의 상징이란 논란에 휩싸인 왕실용 마차의 사용을 중단하기로 했다.

 

13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과 AP통신 등에 따르면 빌럼 알렉산더르 네덜란드 국왕은 이날 공식 영상 메시지를 통해 '황금마차'(De Gouden Koets)로 불리는 왕실 마차를 더는 사용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알렉산더르 국왕은 "우리는 과거를 다시 쓸 수 없다. 그러나 과거를 받아들이기 위해 함께 노력할 수는 있다며 "황금마차는 네덜란드가 (받아들일) 준비가 됐을 때만 다시 운행될 수 있을 것이며, 지금은 그때가 아니다"라고 했다.

 

이 마차는 1896년 암스테르담시가 제작해 빌헬미나 여왕(1890~1948 재위)에게 바친 것으로, 네덜란드 왕실이 의회 개회식 등 국가행사에 참석할 때 의전용으로 사용돼 왔다.

 

문제는 호화로운 장식품으로 꾸며진 마차 외관 한쪽 면에 네덜란드를 상징하는 젊은 백인 여성 앞에 무릎을 꿇고 코코아와 사탕수수 등 공물을 바치는 흑인과 아시아인의 모습이 그려져 있다는 점이다.

 

그런 까닭에 '황금마차'는 네덜란드의 식민지배와 노예제 등을 미화하는 상징으로 여겨진다. 인종차별에 반대하는 시민운동가들은 이 마차의 사용을 중단할 것을 주장해 왔다.

 

특히, 지난해 미국에서 시작된 '흑인 목숨도 소중하다'(Black Lives Matter) 시위가 유럽으로 번지면서 네덜란드에서도 제국주의 시대의 식민지 착취와 노예제도 운용 등과 관련한 역사 논쟁이 거세졌고 황금마차에 대한 비판이 더욱 거세졌다.

 

이날 알렉산더르 국왕이 황금마차를 더는 사용하지 않겠다고 밝힌 것은 이러한 여론을 수용한 결과로 보인다.

 

다만, 현지 인종차별 반대 운동가 미첼 에사자스는 왕실의 이번 조치에 대해 "좋은 신호이지만 최소한의 조치"라고 말했다고 AP통신은 전했다.

 

지난 5년간 140만 달러(약 16억6천만원)를 들여 보수 작업을 거친 황금마차는 작년 하반기부터 암스테르담 박물관에서 전시되고 있다.







정치

더보기
배현진 의원, 영유아 바이러스성 장염 예방접종 국가지원법 대표발의 [TV서울=이천용 기자] 배현진 국회의원(국민의힘, 송파을)은 영유아에게 주로 발생하는 바이러스성 장염(로타바이러스 장염/Rotavirus enteritis)의 국가지원을 위한 근거법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했다. 로타바이러스 감염증은 전 세계적으로 발생하는 급성 위장관염으로 영·유아에게서 자주 발병하는 감염률 높은 바이러스성 질병이다. 세계보건기구(WHO)에서도 지난 2009년부터 영유아에 대한 로타바이러스 감염증 예방접종을 의무화 할 것을 권고하고 있다. 국내의 경우 생후 6주부터 접종을 권고받고 있으나, 로타바이러스의 경우 영·유아기 다수의 백신과는 달리 선택 접종으로 지정되어 있다. 로타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인한 장염 발병 시 심한 탈수 현상으로 입원을 요 하는 질병임에도 불구하고, 비싼 접종비용 등의 이유로 접종을 하지 못하는 영·유아들이 발생하고 잇다. 질병관리청 자료에 따르면 지난 5년 간 로타바이러스 예방접종 대상자인 영·유아 총 1,500,559명 중 14.8%인 222,565명이 접종을 하지 못한 것으로 밝혀짐. 최근 일부 지자체와 종교단체 등에서 접종비를 지원하고는 있지만 모든 영·유아들에 대한 지원으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