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5 (월)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정치


하종대 전 KTV 원장, 제22대 총선 영등포갑 출마 선언

“국민에게 희망의 정치 선보이고, ‘위대한 영등포 시대’ 열겠다”

  • 등록 2024.01.23 11:51:31

 

[TV서울=이천용 기자] 오는 4월 10일 실시되는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국민의힘 영등포갑 출마를 선언한 하종대 전 학국정책방송원(KTV) 원장은 23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지지자들이 함께한 가운데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에게 희망의 정치를 선보이고, ‘위대한 영등포 시대’를 열기 위해 새로운 도전에 나서고자 한다”고 포부를 밝혔다.

 

하종대 전 원장은 먼저 “영등포는 사통팔달 교통의 요지로, 고도성장과 경제발전을 주도했으나 지금은 옛날의 그 명성이 무색하기만 하다. 과거 ‘서울의 강남’이었던 영등포가 이제는 ‘강남으로 가는 길목’에 불과하다”며 “선거 때마다 환상적 미래가 제시됐지만 선거 뒤에는 외면과 방치가 이어졌다. 민주당 정치가 계속된 지난 10여 년간 영등포는 어떠한 돌파구도 찾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영등포는 이제 바뀌어야 한다. ‘위대한 영등포 시대’를 열기 위해서는 힘과 실천력을 갖춘 정치지도자가 필요하다“며 “뒤처진 구도심의 면모를 일신하고 전통과 첨단이 품격 있게 공존하는 영등포, 구로와 여의도를 연계해 첨단 AI 기업과 테크·벤처들이 모여드는 창업 밸리, 쾌적한 주거와 편리한 교통‧청년 일자리가 흘러넘치는 활기찬 영등포를 만들겠다”고 했다

 

그는 “저는 사회 초년병 시절 신문기자로 영등포와 인연을 맺었다. 여의도 개발과 초고속 성장의 막바지에 있던 1990년대 초반 사건사고를 취재하기 위해 영등포 골목을 누비고 다녔다”며 “지난 30여 년간 국민의 알권리를 대변하고, 사회 부조리를 끈질기게 파헤쳐오면서 주변에서는 ‘민완(敏腕) 기자’라는 과분한 별명을 붙여주셨다. 이런 신뢰와 추진력을 바탕으로 영등포갑 나아가 대한민국의 더 나은 미래를 위해 저의 열정을 영등포에서 불태워보려 한다”고 했다.

 

 

하 전 원장은 “지금 정치는 국민에게 희망을 주기는커녕 불안과 걱정거리를 안겨준다. 소통과 화합을 하기는커녕 마찰과 혐오를 확산한다”며 “국민을 외면하는 낡은 정치와 이제는 결별해야 한다. 우리 국민의힘은 한동훈 호를 출범시키며 특권타파, 친(親)서민 동행의 새바람을 일으키고 있다”고 정치 혁신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어 “저는 구태(舊態)에 오염되지 않은 정치신인이다. 쾌도난마 앵커와 뉴스 패널로 일하면서 경청과 이해, 소통과 공감의 능력을 누구 못지않게 키웠다. 낡은 이념과 특권의 타파에 가장 적합한 후보라 자부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우리 아이와 청년의 미래를 열기 위해, 소외계층과 어르신의 두터운 보살핌을 위해, 국민의 짓눌린 삶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야당과 정책으로 경쟁하고, 정책으로 협력하는 새 정치, 좋은 정치, 희망의 정치를 저 하종대가 해 보이겠다”며 “야당의 폭주를 심판하는 선택, 낡은 정치의 청산과 새 정치를 위한 결단을 영등포 유권자들께서 내려주시기 바란다”고 호소했다.

 

하 전 원장은 “영등포 주민들은 30년 가까이 도시의 정체를 지켜보며, 서울 어느 지역보다 발전에 목말라 있다. 영등포는 젊다. 2‧30대 젊은 유권자가 전체의 44%에 이른다. 변화와 혁신을 위한 동력이 충분하다”며 “△경부선 지하화를 통한 여의도와 연계된 첨단산업단지 형성 △노후 주택 재건축과 재개발을 통한 주거환경 개선 △문래동 준공업 지역의 과감한 혁신과 리모델링 △목동선 선유고역 신설 등 주민 숙원 사업 추진을 통해 과거 찬란했던 영등포를 부활시켜 영등포의 중흥시대를 일궈야 한다”고 했다.

 

특히 경부선 지하화와 관련해선 “상부 공간에 AI 또는 첨단 미래 산업을 유치해 젊은이들을 위한 일자리를 창출할 뿐 아니라, 국제학교나 과학고 등을 유치해 영등포구를 교육특구에 해당할 정도의 교육 중심 도시로 만들고자 한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그는 “영등포 주민들과 함께 하는 창의적인 혁신 정책, 서울시와 중앙 정부를 추동하는 다방면의 네트워크, 영등포 주민의 꿈을 실현할 강력한 추진력을 모두 갖추고 있다”며 “30여 년 기자 경험을 살려 누구보다도 끈기 있게 문제점을 파헤치고 누구보다도 강력하게 숙원사업을 추진하며 무엇보다도 소통과 공감을 통해 영등포 주민을 위한 정책을 완수할 수 있다”고 자신의 경쟁력을 강조했다.

 

하 전 원장은 마지막으로 “침체를 청산하고 위대한 영등포 시대를 원하신다면 저 하종대를 선택해 주시기 바란다. 대결과 특권의 낡은 정치를 청산하고 공감과 소통의 새로운 정치를 꿈꾸신다면 저 하종대를 꼭 뽑아달라. 말이 아닌 행동으로 영등포를 바꿀 의원을 원하신다면 저 하종대를 국회로 보내주시기 바란다”며 “하종대는 빈말, 공약(空約)을 하지 않고, 한 말을 반드시 지킨다”고 지지를 호소하며 출마선언을 마무리했다.

 

한편, 하종대 전 원장은 1965년생으로 서울대학교 언론정보학과를 졸업하고 동아일보 논설위원, 채널A 보도본부 선임기자, 한국정책방송원 원장 등을 거쳤다. 동아일보 재직 기간에는 한국기자협회가 수여하는 한국기자상과 이달의 기자상(6회), 삼성언론상(제17회 보도 부문) 등을 수상하기도 했다. 

 

 


서울유스호스텔, 7개 시립청소년센터와 시립청소년시설의 상호 발전 위해 협력

[TV서울=변윤수 기자] 서울유스호스텔(원장 최종태)은 지난 9일 시립광진청소년센터(관장 박보현), 시립구로청소년센터(관장 강정숙), 시립목동청소년센터(관장 김진명), 시립문래청소년센터(관장 조미란), 시립보라매청소년센터(관장 권준근), 시립성동청소년센터(관장 유재영), 시립화곡청소년센터(관장 정상영)와 청소년 시설의 발전 및 미래 사회 주역으로서의 청소년 성장을 돕기 위한 ‘시립청소년시설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서울유스호스텔 밝은방에서 진행된 이번 업무협약식에는 서울유스호스텔 및 7개 시립청소년센터의 관장(원장)과 부장이 모두 참석했다. 총 8개 청소년 시설의 관장·부장 16명은 청소년들이 건강하고 밝은 활동을 영위할 수 있도록 업무 교류와 연합 활동, 기관 네트워크 구축 등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서울유스호스텔은 시설의 특성을 살려 각 기관에서 진행하는 청소년 활동을 위해 안전한 숙박 제공을 지원하기로 약속했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8개 청소년 시설은 △각 기관에 필요한 프로그램의 공동 개발 △기관 사업 내용 교류 △기관 협력 활동을 통한 지역 사회와의 연계성 확보 △청소년 활동에 대한 정보 공유 등에서 협력하기로 했다. 최종태 원장은 “바쁜

"이스라엘군, 가자 피란민 귀환행렬에 발포…5살 아이 등 다쳐"

[TV서울=관리자 기자] 팔레스타인 가자지구 남부로 피신했다가 북부의 집으로 돌아가려는 피란민들을 향해 이스라엘군이 발포해 여러 명이 다쳤다는 보도가 나왔다. 미국 방송사 CNN과 NBC는 14일(현지시간) 자사 통신원 등이 촬영한 영상을 토대로 이날 가자시티 등 북부의 집으로 돌아가려는 피란민 행렬이 이스라엘군의 공격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해당 영상에는 피란민 수천 명이 알라시드 해안도로를 따라 북쪽으로 이동하는 모습이 담겼다. 알라시드 도로는 가방을 짊어지거나 픽업트럭·수레·자전거 등을 탄 피란민들로 붐볐다. 이들은 이스라엘군이 피란민들의 가자지구 북부 귀환을 허용했다는 이야기를 듣고 집으로 돌아가려 나섰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어지는 장면에서 피란민들은 포격과 총격 소리 속에 다시 남쪽을 향해 달아났다. 부상자로 보이는 이들을 업거나 안고 뛰어가는 사람들의 모습과 그 위로 멀리 공중을 지나는 미사일도 보인다. NBC는 북부로 가려는 피란민들을 향한 이스라엘군의 공격이 가자지구 중부 누세이라트 난민촌 인근에서 일어났다고 전했다. 일부 피란민들은 북쪽으로 돌아가려다 남성이라는 이유로 이스라엘군에 제지당했으며 이 과정에서 총격이 있었다고 증언했다. 한 피란민은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