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9 (금)

  • 맑음동두천 26.3℃
  • 맑음강릉 23.9℃
  • 맑음서울 25.9℃
  • 구름많음대전 25.8℃
  • 구름많음대구 25.4℃
  • 구름많음울산 20.4℃
  • 구름많음광주 26.9℃
  • 구름많음부산 21.5℃
  • 구름많음고창 22.1℃
  • 흐림제주 19.9℃
  • 맑음강화 21.2℃
  • 구름많음보은 24.9℃
  • 구름많음금산 25.0℃
  • 구름많음강진군 23.0℃
  • 구름많음경주시 23.5℃
  • 구름많음거제 21.6℃
기상청 제공

지방자치

[TV서울] 구로구, ‘찾아가는 작업장 학교’ 운영

  • 등록 2019.07.04 11:51:32

 

[TV서울=변윤수 기자] 구로구(구청장 이성)가 청소년들에게 ‘지식’과 ‘삶’이 연계되는 교육활동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6월과 7월 두 달간 찾아가는 작업장 학교를 진행하고 있다.

 

‘찾아가는 작업장 학교’는 마을과 구청, 학교가 함께 마련하는 민‧관‧학 협력 프로그램이다. 지역의 공방, 작은도서관, 협동조합 등이 교육 콘텐츠를 개발하고 마을교사를 양성하면 구청이 학교와 이를 연계하고 운영을 지원한다. 학교는 교육 공간을 제공하고 수업에 대한 평가를 수행한다.

 

구로구는 지난 4월 참여기관 공모를 통해 8개 기관, 12개 교육콘텐츠를 선정했다. 관내 초등‧중학교를 대상으로 수업참여 신청을 받아 32개교, 165개의 학급‧동아리도 모집했다. 마을교사의 역량 강화를 위해 학교 교육과정 이해, 자기주도형 학습과 활동, 마을교육공동체 등에 대한 교육도 진행했다.

 

교육은 나무‧가죽‧페인팅‧니들펠트‧발도르프 공예, 전통떡‧바른 식생활 요리교실, 생태텃밭 등 학생들이 직접 만들고 체험할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구성됐다. 초등학교 4~6학년, 중학교 1~3학년 학생 3,700여 명이 참여해 학교 수업에서 접하기 어려운 다양한 경험을 쌓는다.

 

이번 프로그램은 구로혁신교육지구 사업의 일환으로 마련됐다. 2013년 서울시 자치구 최초로 서울형 혁신교육지구로 지정된 구로구는 온마을교육지원센터 설치‧운영, 청소년 축제, 온마을교육대학, 학부모 연수 등의 사업을 펼치고 있다.

 

구로구 관계자는 “교사와 학생들을 대상으로 만족도 조사를 실시하는 등 내실 있는 교육 진행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공교육의 혁신과 발전을 위해 학교와 마을이 협력하는 교육공동체를 형성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문희상 국회의장, ‘동행’ 출판기념회 및 퇴임식 개최

[TV서울=김용숙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은 29일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출판기념회 및 퇴임식에서 “제게 남은 꿈이 있다면 두 가지”라며 “하나는 따뜻한 햇볕이 드는 40평 남짓 단층집에서 10평 텃밭을 가꾸며 사는 것이고, 두 번째는 내가 33년 전 꿈꾸었던 팍스코리아나의 시대가 열리는 것을 내 생전에 꼭 보는 것”이라고 말했다. 문 의장은 책 제목 ‘동행’에 대해 “‘동행’이라는 말은 제가 자주 쓰고 가장 좋아하는 단어 중에 하나”라며 “‘함께 가는 것’, 그 자체가 인생이고 정치라고 생각한다. 아무리 완벽한 인간이더라도 혼자 살수 없고, 혼자서는 정치를 할 수 없기 때문이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문 의장은 “오늘 정말 많은 분들이 귀한 발걸음을 해주셨다. 그동안 제 정치인생에 동행해주셨던 분들”이라며 “여러분들은 저 문희상이 후회 없는 삶, 행복한 정치인의 길을 걸어올 수 있었던 든든한 울타리였다”며 감사의 마음을 표했다. 29일 출간한 ‘동행’은 모두 1,2,3권으로 구성돼 있고, 2005년 처음 홈페이지에 올린 글을 시작으로 15년간의 문 의장의 생각을 담은 글들을 묶은 책이다. 출판기념회에는 문재인 대통령, 김명수 대법원장이 축전을 보냈다






정치

더보기
문희상 국회의장, ‘동행’ 출판기념회 및 퇴임식 개최 [TV서울=김용숙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은 29일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출판기념회 및 퇴임식에서 “제게 남은 꿈이 있다면 두 가지”라며 “하나는 따뜻한 햇볕이 드는 40평 남짓 단층집에서 10평 텃밭을 가꾸며 사는 것이고, 두 번째는 내가 33년 전 꿈꾸었던 팍스코리아나의 시대가 열리는 것을 내 생전에 꼭 보는 것”이라고 말했다. 문 의장은 책 제목 ‘동행’에 대해 “‘동행’이라는 말은 제가 자주 쓰고 가장 좋아하는 단어 중에 하나”라며 “‘함께 가는 것’, 그 자체가 인생이고 정치라고 생각한다. 아무리 완벽한 인간이더라도 혼자 살수 없고, 혼자서는 정치를 할 수 없기 때문이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문 의장은 “오늘 정말 많은 분들이 귀한 발걸음을 해주셨다. 그동안 제 정치인생에 동행해주셨던 분들”이라며 “여러분들은 저 문희상이 후회 없는 삶, 행복한 정치인의 길을 걸어올 수 있었던 든든한 울타리였다”며 감사의 마음을 표했다. 29일 출간한 ‘동행’은 모두 1,2,3권으로 구성돼 있고, 2005년 처음 홈페이지에 올린 글을 시작으로 15년간의 문 의장의 생각을 담은 글들을 묶은 책이다. 출판기념회에는 문재인 대통령, 김명수 대법원장이 축전을 보냈다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