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6 (토)

  • 맑음동두천 22.9℃
  • 맑음강릉 20.5℃
  • 맑음서울 24.0℃
  • 맑음대전 25.2℃
  • 박무대구 20.0℃
  • 흐림울산 19.7℃
  • 박무광주 24.1℃
  • 박무부산 20.8℃
  • 구름많음고창 23.2℃
  • 흐림제주 23.2℃
  • 맑음강화 22.4℃
  • 맑음보은 22.8℃
  • 구름많음금산 23.7℃
  • 흐림강진군 21.2℃
  • 흐림경주시 19.8℃
  • 흐림거제 20.4℃
기상청 제공

종합

[기고] 5·18민주화운동 40주년, 국민이 지켜낸 집단기억의 큰 자산 ‘민주주의’

  • 등록 2020.05.13 16:47:55

올해는 5·18민주화 운동 40주년이 되는 해로 국민이 지켜낸 민주주의에 대해 깊이 생각해보게 된다. 만약 1980년 5월 18일이 다시 온다면, 과연 필자는 또 우리는, 40년 전 민주주의를 위해 일어났던 분들과 같이 행동할 수 있을까?

 

1980년 5월 17일, 비상계엄령이 전국으로 확대되면서 집회시위 금지, 언론 검열, 대학교 휴교령이 내려졌고 이튿날 전남대 등지에서 군사 집권을 규탄하고 민주주의 실현을 요구하며 전개된 민중항쟁이 ‘5·18민주화운동’이다. 이러한 5·18민주화운동이 지금처럼 집단기억의 소중한 자산으로 자리잡기까지는 아래와 같이 기념일의 격, 명칭, 위상 등의 측면에서 많은 변화가 있었다.

 

우선 초기에는 희생자 유족 위주로 진행되던 기념행사가 1997년부터는 법정 기념일로 승격되어 정부 차원에서 실시되고 있다. 사건명칭도 처음에는 광주 사태였지만 5․18광주민주화운동으로, 다시 광주를 빼내고 지역을 넘어 보다 광범위한 시민들의 민주화운동임을 알리기 위해 지금의‘5·18민주화운동’이 되었다.

 

민주주의와 정의, 인권 실현을 위해 싸웠던 5·18민주화운동은 사실 많은 왜곡으로 몸살을 앓았다. 하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진상이 규명되고, 희생자들의 명예가 회복되며, 지금의 명실상부한 민주화 운동으로서의 위상을 가지게 되었다.

 

‘5·18민주화 운동’은 광주에서 시작된 사건이지만 단순한 과거의 사건으로 끝나지 않고 그 영향력과 의미는 지역과 한반도를 넘어 세계적으로도 교훈을 주고 있다. 국민이 민주주의를 바로잡을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 세계가 인정한 대한민국의 자랑스러운 역사다.

 

올해는 이러한 5·18민주화운동이 40주년을 맞이하는 해이다. 이에 국가보훈처는 5·18민주운동의 역사적 의미와 가치를 재조명하고, 민주주의 가치 확산을 통해 국민이 화합하는 계기를 마련하기 위해 세대와 지역을 넘어 정부와 지자체가 함께, 온 국민이 참여할 수 있는 전국적인 기념행사를 추진한다.

 

구체적으로 광주에서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이 거행되고 정부와 지자체 및 시민사회가 함께하는 민주운동 자료‧사진전, 기념물 건립, KBS 열린음악회 등 문화예술행사, 희망 모색 학술회의 개최 등 다양한 행사가 실시된다.

 

이러한 상황에서 우리는 5·18민주화 운동으로 희생된 분들을 추모하는 한편, 5·18민주화운동이라는 역사적 경험을 바탕으로 서로를 존중하고 민주주의적 공동체를 이룩하기 위해 더욱 노력해야 할 것이다.







정치

더보기
태영호 의원, 1호 법안 종합부동산세법 일부개정안 대표 발의 [TV서울=이천용 기자] 태영호 국회의원(미래통합당, 강남갑)이 1호 법안으로 종합부동산세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고 5일 밝혔다. 태 의원은 전날 저녁 6시 경 국회 의안과에 개정법률안 접수를 마쳤다. 이번에 태 의원이 발의한 법안은 1세대 1주택자의 경우 종부세 부과 대상에서 제외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태영호 의원은 “종합부동산세는 고액의 부동산 보유자에게 부과하는 것으로 부동산 보유에 따른 조세부담의 형평성을 제고하고 부동산의 가격안정을 도모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그런데 1세대 1주택이나 납세의무자가 실제 거주하고 있는 주택은 주택가격이 상승하더라도 이를 처분하지 않는 이상 미실현 이익에 불과하고, 이러한 주택을 부동산 투기 등 부동산 가격안정을 저해하는 원인으로 볼 수 없으므로 1세대 1주택 을 종합부동산세 과세대상에 포함하는 것은 제도의 취지에 부합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어 “1세대 1주택에 대해서는 종부세 부과 대상에서 제외해서 이미 재산세 등 세금을 부담하고 있는 1세대 1주택 실소유자의 조세 부담을 감경하려는 것”이라고 법안 발의 취지를 설명했다. 앞서 태 의원은 ‘태영호의 입법정책 프로그램 (태·입·프)’을 통해 수차례에 걸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