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7 (화)

  • 구름많음동두천 2.2℃
  • 구름많음강릉 7.2℃
  • 구름많음서울 6.2℃
  • 구름많음대전 4.2℃
  • 구름많음대구 4.9℃
  • 구름많음울산 9.4℃
  • 구름많음광주 7.5℃
  • 구름조금부산 10.6℃
  • 구름많음고창 3.0℃
  • 맑음제주 8.2℃
  • 구름많음강화 3.5℃
  • 구름많음보은 1.3℃
  • 구름많음금산 2.7℃
  • 구름많음강진군 3.9℃
  • 구름조금경주시 4.1℃
  • 구름조금거제 8.0℃
기상청 제공

종합

서울교육청, “2025년까지 학생수 28명 이상 과밀학급 82% 해소”

  • 등록 2021.10.05 12:24:29

 

[TV서울=이천용 기자] 서울시교육청이 교원단체와 학부모 등의 강한 요구를 고려해 2025년까지 학급당 학생 수가 28명이 넘는 과밀학급의 82%를 해소하기로 했다.

 

서울시교육청은 5일 교원단체와 학부모 등의 강한 요구를 고려해 2025년까지 학급당 학생 수가 28명이 넘는 과밀학급의 82%를 해소하기 위한 과밀학급 해소 추진방안을 발표했다.

 

교육청에 따르면 관내 초·중·고등학교 총 1천316곳 중 292개교(22.2%), 5천457학급(15.7%)이 과밀학급에 해당한다.

 

교육청은 이 중 82%에 해당하는 239개교, 4,504학급의 학급당 학생 수를 2025년까지 28명 미만으로 줄이기로 했다.

 

교육부의 과밀학급 기준은 한 학년이라도 학급당 학생 수가 28명 이상인 학교이다.

 

교육청은 2022학년도부터 2025학년도까지 연차적으로 이 사업을 진행나간다.

 

교실 전환, 교실 증축, 모듈러 교사 설치 등 학급증설을 통해 55개교 1,284학급, 학생 밀집도 등 지역 여건을 고려한 학생 배정을 통해 86개교 1,670학급, 저출산·학생 수 감소로 98개교 1,550학급을 각각 해소할 방침이다.

 

교육청은 “이를 통해 2022년 65개교, 2023년 29개교, 2024년 53개교, 2025년 92개교 등 총 239개교의 과밀 상태가 해소될 것으로 전망된다”며 “이번 계획에 포함되지 않은 과밀학급 53개교 953학급에 대해서는 개축과 학급증설 규모 확대, 학교와 협의 등을 통해 과밀 해소를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학급당 학생 수가 많은 사립초등학교에 대해서는 학생 정원을 28명 미만으로 조정하는 방안을 학교와 협의해 연차적으로 개선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서울시교육청은 그동안 과밀학급 해소에 소극적이라는 비판을 받아 왔다.

 

정의당 이은주 의원이 지난 8월 교육부로부터 받은 과밀학급 해소 시도별 현황에 따르면 올해 2학기 과밀학급 해소 우선 추진 학교가 경기교육청은 1,014개교였으나 서울교육청은 7개교에 불과했다.

 

교원단체총연합회와 전국교직원노동조합 등 교원단체는 코로나19 유행 시기에 대면 수업을 확대하고 교육의 질을 제고하기 위해 과밀학급 해소가 필요하다고 서울시교육청에 요구했다.

 







정치

더보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도시개발사업 제도 개선 법안’ 의결 [TV서울=김용숙 기자]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위원장 이헌승)는 6일 전체회의를 열어 도시개발사업 제도 개선을 위한 「도시개발법 일부개정법률안」 등 8건을 처리하였다. 이번에 의결된 ‘도시개발법’ 개정안은 민·관공동출자법인이 도시개발사업을 시행하려는 경우 민간참여자의 이익을 합리적으로 제한하고 도시개발사업의 절차적 투명성을 확보하려는 것으로, 민간참여자의 이윤율을 적정 수준으로 제한하기 위해 그 상한을 사업의 특성과 민간참여자의 기여 정도 등을 고려하여 대통령령으로 정하도록 했다. 또한, 민간참여자에 대한 공모 절차와 사업 협약 내용 등에 대해 지정권자의 승인을 거쳐 국토교통부장관의 보고를 거치도록 규정하였으며, 협약에서 정해진 이윤율을 초과하는 개발이익을 주민의 생활편의증진 등을 위한 재원으로 사용하도록 했다. 그리고, 국토교통부장관이 민·관공동출자법인이 시행하는 도시개발사업의 민간참여자 선정과 운영실태 등에 대하여 지정권자에게 보고를 하게 하거나 검사를 할 수 있도록 하고, 검사의 결과에 대해 필요한 조치를 명할 수 있도록 하여 국토교통부장관의 관리·감독 권한을 강화했다. 한편, 주택법 개정안은분양가상한제 및 분양가격 공시의무가 적용되는 공공택지의 범위를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