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8 (수)

  • 흐림동두천 8.5℃
  • 구름많음강릉 8.5℃
  • 흐림서울 9.0℃
  • 흐림대전 9.5℃
  • 구름많음대구 9.2℃
  • 구름많음울산 10.0℃
  • 맑음광주 13.1℃
  • 구름많음부산 11.9℃
  • 구름조금고창 12.1℃
  • 흐림제주 12.2℃
  • 구름많음강화 8.7℃
  • 구름많음보은 9.1℃
  • 흐림금산 8.2℃
  • 구름조금강진군 12.0℃
  • 구름조금경주시 11.0℃
  • 구름많음거제 10.8℃
기상청 제공

경제


반도체 가격 약세에 9월 수출금액 4.8% 감소

  • 등록 2023.10.31 14:05:22

[TV서울=신민수 기자] 반도체 가격 약세 등 여파로 지난달 우리나라 수출금액지수가 12개월째 하락세를 이어갔다.

 

다만 수입가격이 수출가격보다 더 크게 떨어지면서 교역조건은 넉 달째 개선됐다.

 

한국은행이 31일 발표한 '무역지수 및 교역조건'(달러 기준) 통계에 따르면 9월 수출금액지수는 131.45(2015년=100)로 1년 전보다 4.8% 하락했다.

 

작년 10월(-6.6%) 이후 12개월 연속 하락세를 이어갔다.

 

 

품목 중에는 반도체가 포함된 컴퓨터·전자및광학기기(-13.7%)가 큰 폭으로 하락했다.

 

유성욱 한은 물가통계팀장은 "반도체 가격이 전년 동월 대비로는 여전히 낮은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9월 수출물량지수(128.37)는 1년 전보다 1.0% 상승했다.

 

수출물량지수는 지난 7∼8월 두 달 연속 하락했다가 석 달 만에 상승 전환했다

 

품목별로는 석탄·석유제품(-7.6%) 등이 감소했으나 컴퓨터·전자및광학기기(4.0%), 화학제품(5.7%) 등이 증가했다.

 

 

9월 수입금액지수(141.78)는 1년 전보다 16.7% 하락했다. 지난 3월(-6.6%) 이후 7개월 연속 내림세다.

 

개별 품목 중에서는 광산품(-33.8%), 컴퓨터·전자및광학기기(-18.8%) 등의 수입금액이 많이 내렸다.

 

수입물량지수(120.81)는 1년 전보다 7.6% 떨어졌다. 수입물량지수 역시 6월 상승했다가 석 달째 내리막이다.

 

유 팀장은 "지난해 유가가 크게 상승했던 것에 대한 기저효과로, 수출가격보다 수입가격 하락 폭이 큰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수출입금액지수는 해당 시점 달러 기준 수출입금액을 기준시점(2015년) 수출입금액으로 나눈 지표이고, 수출입물량지수는 이렇게 산출된 수출입금액지수를 수출입물가지수로 나눈 것이다.

 

9월 순상품교역조건지수(87.25)는 1년 전보다 4.5% 올라 넉 달 연속 상승했다.

 

9월 수입가격(-9.9%)이 수출가격(-5.8%)보다 더 크게 떨어졌기 때문이다.

 

순상품교역조건지수는 수출상품 한 단위 가격과 수입 상품 한 단위 가격의 비율로, 우리나라가 한 단위 수출로 얼마나 많은 양의 상품을 수입할 수 있는지 가늠할 수 있는 지표다.

 

9월 소득교역조건지수(112.00)는 수출물량지수(1.0%)와 순상품교역조건지수(4.5%)가 모두 상승해 1년 전보다 5.6% 올랐다.

 

소득교역조건지수 역시 6월부터 넉 달째 상승세다.

 

소득교역조건지수는 우리나라 수출 총액으로 수입할 수 있는 전체 상품의 양을 나타낸다.


[영상] 정경희, “간첩혐의자가 총선 출마?”

[TV서울=이천용 기자] 정경희 국회의원(국민의힘, 비례대표)는 2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엄상필 대법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엄 후보자를 상대로 질의했다. 정 의원은 먼저 엄 후보자가 국가보안법 위반 사건 혐의자들에 대해 무죄판결했던 재판 이력을 언급한 뒤 “일각에서는 국가보안법 사건들이 표현의 자유라는 소극적으로 다뤄지게 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민주당이 최근 준연동형 비례제와 결부시켜 추진하는 위성정당에 창원간첩단 연루단체가 포함됐다는 사실이 밝혀져 충격을 주고 있다”며 “간첩 혐의자들이 백주대낮에 거리를 활보하고 국회의원 선거에도 출마할 수도 있다는 것에 국민들이 아연실색하고 있다. 간첩혐의자들이 마음대로 재판을 지연함에도, 이를 제지하지 못하는 사법부가 제대로 된 사법부인가?”라고 물었다. 엄 후보자는 “전적으로 동의하기 어려운 측면이 있다. 피고들인의 권리 행사를 전부 재판 지연하기 위한 전략이라고 단정하는 것 자체에 대해 그럴 수 있는 가라는 의문이 든다”며 “고의에 대한 재판지연이라고 판단된다면 적극적으로 대응할 필요가 있고, 경우에 따라 대응할 수 있는 입법조치가 필요하다”고 답했다.






정치

더보기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