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13 (월)

  • 맑음동두천 19.2℃
  • 맑음강릉 21.7℃
  • 맑음서울 19.6℃
  • 맑음대전 19.4℃
  • 맑음대구 20.8℃
  • 맑음울산 20.3℃
  • 맑음광주 20.2℃
  • 맑음부산 22.4℃
  • 맑음고창 18.8℃
  • 맑음제주 19.6℃
  • 맑음강화 19.3℃
  • 맑음보은 17.6℃
  • 맑음금산 18.2℃
  • 맑음강진군 21.2℃
  • 맑음경주시 21.8℃
  • 맑음거제 20.7℃
기상청 제공

사회


'경찰 불법 면회 청탁' 경남경찰청 경무관 등 관련자 정식 수사

  • 등록 2023.09.13 17:46:50

[TV서울=박양지 기자] 부산의 한 경찰서에서 다른 지역 경찰 간부 부탁을 받고 피의자를 불법 면회시켜준 이른바 '경찰 불법 면회 청탁' 사건의 관련자들이 모두 경찰 수사를 받게 됐다.

경찰청은 경남경찰청 A 경무관과 부산경찰청 소속 B 경무관, 해운대경찰서 B 경정 등 경찰 불법 면회 사건 관련자들을 정식 수사 의뢰했다고 13일 밝혔다.

경찰청은 그동안 이번 불법 면회 사건에 대해 관련자들에 대한 감찰을 진행해왔다.

이 사건은 경남경찰청 A 경무관의 청탁 전화를 받은 해운대경찰서 B 경정이 살인미수 혐의로 유치장에 입감된 피의자를 A씨 집안 어른과 B 경정 사무실에서 몰래 만나도록 해준 일이다.

 

이 과정에서 A 경무관은 당초 경찰대 선후배 사이이자 경무관 승진 동기인 부산경찰청 소속 C 경무관에게 불법 면회를 부탁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C 경무관을 통해 B 경정 연락처를 확보한 뒤 직접 전화를 걸어 편의를 봐달라고 부탁한 것으로 전해졌다.

B 경정은 불법 면회를 위해 입출감 지휘서에다 피의자 조사를 한다고 허위로 적은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다.

경찰은 수사가 진행되는 상황에 따라 관련자들에 대한 직위해제 등 신분상 조치를 할 계획이다.

경찰청 관계자는 "직권남용 등 관련자들을 수사할 만한 의혹이 있다고 보고 사건을 의뢰했다"며 "구체적인 혐의는 수사기관에서 판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치

더보기
민주 "與, 대통령 지키려 '채해병 특검' 국민명령 거부" [TV서울=이천용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11일 채해병 특검법과 관련해 "대통령실이 전방위로 개입했다는 정황이 끊임없이 나오는데 국민의힘은 언제까지 대통령만 바라보고 국민의 명령을 거부하려 하나"라고 말했다. 황정아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에서 "'VIP 격노설'이 아니라면 수사 외압 의혹의 배경을 이해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특검을 통해 확실하게 진실이 규명돼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황 대변인은 이어 민주당 초선 당선인들의 '채해병 특검 수용 촉구' 천막 농성을 두고 국민의힘이 "나쁜 정치로 해병대원의 순직을 오염시키지 말라"는 논평을 낸 것과 관련해 "망언에 대해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민주당 초선 당선인들은 전날 국회 본청 앞에서 윤 대통령에게 채해병 특검법 수용을 촉구하는 회견을 하고 천막 농성에 들어갔다. 황 대변인은 "적반하장도 유분수지, 윤석열 대통령을 지키겠다고 국민의 명령을 더럽히려고 하나"라며 "나라를 지키다 무리한 명령으로 목숨을 잃은 해병대원을 모독하고 있는 것은 국민의힘"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국민의힘은 국민의 심판에도 여당의 본분을 깨닫지 못했는가"라며 "계속해서 대통령을 지키기 위해 국민의 명령을 거부하면 국민은 국민의힘을 버릴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