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9 (수)

  • 구름조금동두천 19.5℃
  • 구름조금강릉 25.3℃
  • 맑음서울 20.8℃
  • 맑음대전 21.3℃
  • 맑음대구 22.5℃
  • 맑음울산 17.7℃
  • 맑음광주 21.1℃
  • 맑음부산 18.6℃
  • 맑음고창 ℃
  • 맑음제주 18.9℃
  • 구름조금강화 17.1℃
  • 맑음보은 18.9℃
  • 맑음금산 20.0℃
  • 맑음강진군 19.4℃
  • 맑음경주시 20.3℃
  • 맑음거제 18.1℃
기상청 제공

정치


검찰, 송영길 자택 압수수색…입법로비 정황 추가 포착

  • 등록 2023.09.27 11:32:02

 

[TV서울=나재희 기자] 송영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외곽조직 불법 후원금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27일 송 전 대표 자택 압수수색에 나섰다.

지난 4월29일 '민주당 전당대회 돈봉투 살포 사건'으로 송 전 대표 자택을 압수수색한 지 151일 만이다.

검찰은 송 전 대표의 외곽 후원 조직인 '평화와 먹고사는문제연구소'(먹사연)의 불법 자금 흐름을 추적하던 중 '입법 로비' 의심 정황을 추가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최재훈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서울 용산구의 송 전 대표 자택 등 3∼4곳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압수수색을 진행하고 있다.

 

전 민주당 정책위원회 수석전문위원 김모씨의 자택도 압수수색 대상에 포함됐다.

검찰은 먹사연이 불법 후원금을 제공받는 대가로 후원자의 현안과 관련한 '입법 로비'가 이뤄진 정황을 추적하고 있다.

이에 송 전 대표에게 특정범죄 가중처벌법상 뇌물, 정치자금법 위반 등 혐의를 적용했다.

이에 따라 압수물 분석을 끝내는 대로 송 전 대표를 불러 입법 로비 과정에 관여했는지 등을 확인할 것으로 보인다.

김씨 역시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전망이다.

 

당초 2021년 전당대회에서 송 전 대표 당선을 위해 당내에 9천400만원의 돈봉투가 뿌려졌다는 의혹에서 시작한 검찰 수사는 송 전 대표 경선캠프의 불법 자금 유입 의혹 전반으로 확대돼 왔다.

먹사연이 캠프의 불법 후원금 조달 창구로 이용됐다는 것이 검찰 시각이다.

앞서 송 전 대표 보좌관 출신인 박용수 씨가 먹사연 돈을 경선캠프 자금으로 사용한 혐의로 구속기소 되기도 했다.

검찰은 최근 몇년간의 먹사연 후원금 내역과 금전 출납 기록을 분석하며 불법 자금 흐름을 추적해왔다.

이 과정에서 불법 자금이 유입된 정황을 포착하고 지난 7월27일 먹사연에 3억원대 불법 후원금을 지급한 의혹을 받는 박용하 전 여수상공회의소 회장을 압수수색했다. 이어 지난달 18일에는 송 전 대표와 친분이 있는 전남 지역 기업인에 대해서도 캠프 식비를 대신 결제한 혐의로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이들 기업인이 송 전 대표에게 불법적으로 금품을 지원한 대가로 사업상 이득을 얻은 것이 아닌지 살펴보고 있다.

송 전 대표의 고교 선배인 전직 신한금융지주 부사장 A씨 등 수명이 전당대회를 앞두고 경선캠프 관계자들의 식비를 대신 납부한 혐의도 수사 대상이다.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