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1.27 (토)

  • 구름많음동두천 2.9℃
  • 구름조금강릉 4.8℃
  • 구름많음서울 3.6℃
  • 맑음대전 5.7℃
  • 맑음대구 8.8℃
  • 맑음울산 8.6℃
  • 맑음광주 6.5℃
  • 맑음부산 9.1℃
  • 맑음고창 4.8℃
  • 구름많음제주 8.9℃
  • 구름많음강화 1.4℃
  • 맑음보은 4.4℃
  • 맑음금산 5.0℃
  • 맑음강진군 7.7℃
  • 맑음경주시 9.2℃
  • 맑음거제 6.9℃
기상청 제공

정치


민주당, "金의장, 양평고속道 국조 진행해야“

  • 등록 2023.11.21 13:50:16

 

[TV서울=나재희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2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대통령 처가 양평 특혜 의혹 국정조사를 위한 더불어민주당·양평주민·시민사회 간담회에서 서울-양평 고속도로 종점 변경 특혜 의혹과 관련, 김진표 국회의장에 국정조사 절차를 조속히 진행해줄 것을 촉구했다.

 

민주당 '대통령 처가 고속도로 게이트 진상규명 특별위원회' 위원장인 강득구 의원은 이날 "김 의장은 기계적 중립으로 여야 간 형식적 협의 요청을 이제 중단하라"며 이같이 밝혔다.

 

강 의원은 "김 의장은 더 이상 양당 협의를 촉구할 이유도 시간도 없다"며 "실질적인 집행이 되도록 즉각 조치하라"고 했다.

 

강 의원은 정부 여당을 향해선 "야당 대표의 사법 이슈를 부각하고 야당 의원 수사 이슈를 부각하면 국민들이 윤석열 대통령 처가의 고속도로 게이트를 잊을 것으로 생각하지 말라"고 비판했다.

 

 

홍익표 원내대표는 "정부 여당이 계속해서 국정조사를 거부하는 것은 윤 대통령 처가에 특혜를 준 것을 사실상 인정한 것이나 다름없다"며 "조속히 국정조사를 추진해 특혜 의혹 진상을 명명백백하게 밝히고 책임도 반드시 묻겠다"고 밝혔다.

 

이소영 의원은 "국정감사에서 경동엔지니어링이라는 용역사가 한 번의 현장 방문도 하기 전에 서울-양평고속도로 종점 변경을 전제로 한 준비 자료가 존재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며 "이제는 수사기관과 감사원이 일해야 할 때"라고 비판했다.

 

간담회에서는 지역 주민과 시민단체 관계자의 국정조사 촉구도 이어졌다.

 

최재관 민주당 여주양평지역위원장은 "지난 국정감사를 통해 국토교통부의 거짓 해명, 증거 은폐, 자료 삭제 지시 등이 드러난 만큼 국정조사가 불가피하다"고 주장했다.

 

임세은 민생경제연구소장은 "많은 국민이 이 사건이 국정농단에 버금가는 일이라고 깨우치게 됐다"며 "더 이상 증거인멸이 일어나지 않도록, 증인을 회유하지 않도록 빠른 조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영덕 원내대변인은 간담회 종료 후 기자들과 만나 "특위 위원들이 앞으로 필요하면 양평군 주민, 시민사회와 함께 김 의장 면담 요청을 하는 등 국정조사 요구서 처리를 위해 지속적으로 요청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정부 최우선 정책된 김포철도…이번엔 지옥철 오명 떨칠까

[TV서울=나재희 기자] 정부가 김포도시철도(김포골드라인) 혼잡도 완화를 교통 분야 최우선 정책으로 추진하기로 하면서 이번에는 '지옥철' 오명을 떨쳐낼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전문가들은 정부의 지속적인 대책을 긍정적으로 평가하면서도 대체 교통수단으로 김포골드라인의 이용 수요를 분산하는 데는 한계가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 광역버스 대거 투입…버스전용차로 확대 27일 경기도 김포시에 따르면 정부는 지난 25일 '교통 분야 3대 혁신 전략'을 발표하면서 최우선 과제로 김포골드라인 혼잡도 완화 대책을 내놨다. 대책의 핵심 내용에는 광역·시내버스 확대와 버스전용차로 추가 설치가 포함됐다. 김포와 서울을 잇는 버스를 대폭 늘리고 전용차로로 이동속도까지 높이면서 김포골드라인 이용 수요를 분담하는 방안이다. 오는 3월부터 6월까지 순차적으로 출근 시간대(오전 6∼8시) 김포와 서울을 잇는 광역버스를 현재 80회에서 120회 이상으로 늘리고 노선 다양화도 추진한다. 김포와 서울을 잇는 올림픽대로에는 출근 시간대 중앙버스전용차로(김포→서울 방향)를 올해 상반기 한강시네폴리스IC∼가양나들목 11.9㎞ 구간부터 단계적으로 도입해 광역버스 운행 속도를 높인다. 또한 당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